뉴스

[스포츠경향] 휴가 다녀와서 머리카락 더 빠질 수 있어 유의…가을철 탈모주의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초이스피부과 작성일18-08-20 09:34 조회77회 댓글0건

본문

올해 절정의 무더위를 피해서 휴가를 다녀온 뒤에 피로감이나 무기력증, 소화불량 등을 겪는 휴가 후유증을 마주하는 시기다. 일상으로 복귀 후 밀려드는 업무와 피로감 때문에 힘들기도 하고, 장시간 물놀이를 하거나 자외선 노출로 인해 손상된 피부가 회복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 여름 휴가 후 흔히 나타나는 후유증 중 하나가 탈모다. 휴가지에서는 아무래도 두피와 머리카락을 관리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휴가 다녀와서 머리카락 더 빠질 수 있어 유의해야 

여름 휴가 기간이 끝나면 탈모 증세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난다. 여름 휴가 등으로 탈모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호르몬의 영향으로 탈모가 심해질 수 있다.


초이스피부과의원 최광호 대표원장은 “휴가 후에는 모발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염색이나 퍼머 등은 당분간 피하도록 하고, 뜨거운 물보다는 약간 차가운 물로 머리를 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중략) 

http://sports.khan.co.kr/bizlife/sk_index.html?art_id=201808191100003&sec_id=561801&pt=nv#csidx23043d798f16822a83ff0d65b5ab72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