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시스]아토피·탈모환자 괴롭히는 봄철 미세먼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초이스피부과 작성일18-04-03 18:20 조회202회 댓글0건

본문

미세먼지에는 수은, 납, 알루미늄 등 중금속이 함유돼 있고 그 입자도 매우 작아 모공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 이는 모공 속 피지와 뒤엉켜 노폐물을 형성하게 된다. 이런 노폐물들이 여드름 발생을 촉진시키거나 상태를 더욱 악화시킨다.

또 깨끗하지 않은 손으로 피부를 만지거나 외출 후 더러워진 피부를 그대로 방치하면 여드름으로 인한 염증 부위가 덧나거나 2차 감염이 발생할 수도 있다.

미세먼지로 인한 여드름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후 손과 발을 깨끗이 씻는 것을 물론 평소에도 피부를 청결히 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대표원장은 "땀과 먼지 등으로 더러워진 피부를 그냥 방치하면 모세혈관이 수축되고 혈액순환이 둔화돼 여드름뿐만 아니라 피부노화까지 촉진되므로 주의한다"면서 "여드름이 심하지 않은 경우 깨끗한 물로 닦아내고 냉찜질로 진정시켜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중략)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52414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